메뉴 건너뛰기

번역서

본문시작

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의 번역서 시리즈를 소개합니다.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

단축키

Prev이전 문서

Next다음 문서

크게 작게 위로 아래로 댓글로 가기 인쇄

지구정치신학

 

<책소개>

우리는 한 배를 타고 있다.
모두 익사하든지, 함께 헤쳐 나가든지.


기후변화와 생태위기는 왜 더는 진전하지 않을까? 이 문제는 우리에게 쉬운 해법을 제시하지 않는다. 그런데 모두가 기후변화와 생태위기를 타개하기에는 ‘이것이’ 대안이라며 확신에 차서 앞장서고 있지 않은가? 그것이 바로 문제의 일부이다. 오늘 우리에게 필요한 것은 실재의 복잡성을 쉽지 않게, 다시 말해 어렵게 이해하는 일이다.

인간은 지구의 지배자가 아니다. 빙하가 녹고, 물이 불어나고, 가뭄이 퍼지는 이 모든 상황 속에서 지구는 인간의 지배를 용납하지 않고 있다. 지구적 위기들은 곧 인간과 비인간 모두가 함께 얽힌 존재라는 것을 의미한다. 따라서 오늘 우리의 정치가 유념해야 하는 것은 바로 그 어떤 것도 존재의 얽힘으로부터 예외되거나 열외되지 않는다는 것이다. 기후변화와 생태위기 시대 우리의 정치는 이 ‘얽힘’을 정치적으로 반영할 수 있는 대안을 찾아야 한다.

 

 

<목차>

옮긴이 해제

 

들어가는 글
카이로스와 응축/예외 없이/이 정치신학/어두워지는 희망/사전적 개괄


제1장 정치적인 것: 통치권력의 예외성인가? 집단적 시작인가? 
제2장 지구: 종료하는 기후, 폭로하는 물질 
제3장 신학: 지금은 무지한 게 더 낫다


역자 후기 

 

 

<저자 및 역자 소개>

저: 캐서린 켈러

드류대학교의 구성신학 교수로서, 요한계시록 해석의 세계적인 전문가이다. 하이델베르크대학교, 에덴신학교, 클레어몬트대학원에서 공부했다. 제2차 세계대전이 끝나고 동서냉전 체제의 핵무기 경쟁과 함께 세계경제가 급격히 성장하면서 인류세(Anthropocene)가 본격화되었고, 결국 인류는 두 가지 절박한 위기들에 직면하게 되었다. 핵전쟁 위기와 생태계 파괴와 기후변화로 인한 대멸종 위기다. 켈러는 휴거와 내세 중심의 현실도피적 종말론이 아니라 현실 변혁과 치유의 예언자적 종말론을 제시한다. 또한 성차별, 인종차별, 경제적 불의, 민주주의의 해체 위기 등 긴급한 문제들에 대해 과정신학, 여성신학, 생태신학, 정치신학의 관점에서 치열하게 접근하여 오늘날 가장 창조적 신학자 가운데 한 사람으로 인정받고 있다. 발표한 저서들은 From a Broken Web: Separation, Sexism and Self (1988), Apocalypse Now & Then: A Feminist Guide to the End of the World (1996), Face of the Deep: A Theology of Becoming (2003), God and Power: Counter- Apocalyptic Journeys (2005), On the Mystery: Discerning God in Process (2008, 박일준 역, 『길 위의 신학』), Cloud of the Impossible: Negative Theology and Planetary Entanglement (2015), Incarnations: Exercises in Theological Possibility (2017) Political Theology of the Earth: Our Planetary Emergency and the Struggle for a New Public (2018, 박일준 역, 근간), 그리고 이 책 Facing Apocalypse: Climate, Democracy, and Other Last Chances (2021)가 있다.

 

역: 감리교신학대학교 종교철학 교수이다. 감리교신학대학교 종교철학과를 졸업하고 동대학원을 거쳐 보스턴대학교(S.T.M.)와 드류대학교(Ph.D.)에서 학위 과정을 마쳤다. 종교학, 철학과 신학의 접경 지역들에 대해 학문적 관심을 집중하고 있다. 저서로는 『인공지능 시대, 인간을 묻다: 인간과 기계의 공생을 위한 포스트휴먼적 존재론』, 『정의의 신학: 둘(the Two)의 신학』, 종교와 철학 사이』(공저), Nature’s Transcendence and Immamence: A Comparative Interdisciplinary Ecstatic Naturalism (공저, 2018), A Philosophy of Sacred Nature: Prospects for Ecstatic Naturalism(공저, 2015) 등이 있다.


  1. 동북아, 니체를 읽다.

        원광대학교 HK+동북아시아인문사회연구소의 김정현 교수 외 4인은 지난 10월 《동북아, 니체를 읽다》를 발간하였다. 《동북아, 니체를 읽다》는 2022년 세종도서로 선청된 《동북아, 니체를 만나다》의 후속 도서로써 러시아, 일본, 중국, 대한제국과 식...
    Date2023.12.29 ByNEAD Views77
    Read More
  2. [일본의 정당정치는 왜 무너졌을까], 미쿠리야 다카시 지음, 윤현명 옮김, 2023, 소명출판.

        <책소개>   일본의 민주주의는 어떻게 좌절되었나 이 책은 도쿄대학 명예교수 미쿠리야 다카시 교수가 쓴 『정당정치는 왜 자멸했는가』의 한국어판이다, 19세기 후반부터 1930년대 초반까지 일본의 정당정치 이야기를 서술하고 있다. 근대 일본에서 민주...
    Date2023.09.27 ByNEAD Views70
    Read More
  3. [지구정치신학], 캐서린 켈러 지음, 박일준 옮김, 2022, 대장간

      <책소개> 우리는 한 배를 타고 있다. 모두 익사하든지, 함께 헤쳐 나가든지.기후변화와 생태위기는 왜 더는 진전하지 않을까? 이 문제는 우리에게 쉬운 해법을 제시하지 않는다. 그런데 모두가 기후변화와 생태위기를 타개하기에는 ‘이것이’ 대안이라며 확...
    Date2022.10.17 By마르셀 Views47
    Read More
  4. [일본의 대학이야기], 쿠라베 시키 지음, 조성환 옮김, 2022, 경인문화사

        <책소개> 우리보다 먼저 대학위기를 경험한 일본을 통해 알아보는 한국 대학의 운명!근래 들어 본격화된 인구감소와 지방소멸로 인해 지역에 거점을 둔 대학들의 위상이 크게 흔들리고 있다. 정원을 채우지 못한 학과가 속출하고 있고, 학생들을 모집하기...
    Date2022.09.28 By마르셀 Views50
    Read More
  5. [일본은 왜 점점 더 큰 전쟁으로 나아갔을까], 가토 요코 지음, 윤현명 옮김, 2022, 소명출판

        <책소개> '일본이라는 국가가 침략전쟁에 나서는데, 왜 그 움직임을 아무도 막을 수가 없었는가'라는 물음이 이 책의 시작이다. 저자인 가토 요코는 일본 도쿄대학의 교수로 일본근대사의 정치, 외교, 군사사 분야의 탁월한 연구자로 만주사변부터 태평양...
    Date2022.06.22 By마르셀 Views106
    Read More
  6. [살로메, 니체를 말하다], 루 안드레아스 살로메 지음, 김정현 옮김, 2021, 책세상

          <책소개> ‘니체 아카이브’는 니체에 대한 권위 있는 외국의 연구서를 선별해 엮은 시리즈다. 시리즈의 첫 번째 책인 《니체 입문》(베르너 슈텍마이어, 2020)이 가장 최신의 니체 연구서라면, 두 번째 책으로 출간되는 《살로메, 니체를 말하다》는 니...
    Date2021.10.05 By마르셀 Views259
    Read More
  7. [만국공법], 헨리 휘튼 지음, 김현주 옮김, 2021, 인간사랑

      책소개   미국의 외교관이며 국제법 학자인 헨리 휘튼의 『국제법 원리』를 미국인 선교사였던 윌리엄 마틴이 중국어로 번역한 책이다. 과거 양무운동의 지지자이며 실무자였던 공친왕이 1864년 8월 30일 왕에게 『만국공법』을 발간하여 각 아문과 통상 항...
    Date2021.10.05 By마르셀 Views225
    Read More
  8. [상징천황제와 황위계승] 가라하라 히데히코, 유지아 역, 2020, 경인문화사

         소개 상징천황제의 그 시작과 영향, 현행의 황실전범 아래에서는 헌법 제2조의 ‘세습(혈연)’을 지키는 것조차도 어렵다. 천황제의 단기적 존속, 장기적 단절을 노린 미국 국무성과 GHQ의 생각은 맥아더에 의해 ‘황통 단절이라고 하는 시한폭탄’으로 주도...
    Date2020.07.28 By마르셀 Views111
    Read More
  9. [동학문명론의 주체적 근대성 - 오상준의 『초등교서』 다시읽기 ]오상준, 정혜정 역, 2019, 모시는 사람들

            책소개 동학이 1900년대 들어 전면으로 직면한 근대 서구세계와 서구문명을 동학 철학과 이념으로 ‘해석’하여 주체적 동학문명론을 구축해 나간 최초의 저작인 오상준의 『초등교서』를 현대어로 번역하고 해설을 덧붙인 책이다. 『초등교서』는 개화...
    Date2020.07.28 By마르셀 Views181
    Read More
Board Pagination Prev 1 Next
/ 1